바다, 겨울과 봄 그 사이.
김동광(Onlyone)
바다, 겨울과 봄 그 사이.
바다, 겨울과 봄 그 사이.
바다, 겨울과 봄 그 사이.
바다, 겨울과 봄 그 사이.
바다, 겨울과 봄 그 사이.
바다, 겨울과 봄 그 사이.
1063 20
바다, 겨울과 봄 그 사이.
따땃한 바람이 스치듯이 느껴지는
봄을 맞이하는 마지막 겨울 바다.
#일상 #여행 #데이트 #자연풍경 #라이프스타일 #스냅샷 #성장사진 #아기 #가족사진 #영광군 #가마미해병 #바닷가 #야외
1063 20

Snap by Artist

김동광(Onlyone)

포토그래퍼

댓글 2021-05-06
로그인
수정하기
삭제하기